이선영 충남도의원 “다원적 민주주의 자리 잡아야”
이선영 충남도의원 “다원적 민주주의 자리 잡아야”
  • 당진신문
  • 승인 2022.06.08 15:48
  • 호수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37회 정례회 5분발언서 소수정당 의원으로서의 불합리함 호소
“12대 의회, 사회적 배려계층과 땀 흘려 일하는 도민 위한 활동 기대”

[당진신문] 충남도의회 이선영 의원(비례·정의당)은 8일 열린 제337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제11대 의회에서 소수정당으로서 겪었던 불합리함을 토로하고, 제12대 의회에서는 다양한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는 실질적 민주주의가 실현되길 바란다는 소회를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 선거의 선거구획정 과정에서 2인 선거구 쪼개기가 횡행하며 예년에 비해 무투표 당선자가 급증하고 중대선거구제 실현이라는 최소한의 원칙도 지켜지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새로 구성되는 12대 의회에서는 획기적인 정치개혁으로 형식적 민주주의를 넘어 다원적 민주주의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민의의 장인 충남도의회가 결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소수정당 의원으로서 의정활동 과정에서의 불합리함도 지적했다. 이 의원은 “해방 이후 최초로 진보정당 의원이 충남도의회에 입성하면서 많은 변화를 이끌었지만, 의회 운영이 양대 정당 위주로 고착화돼 거대한 벽과 마주한 느낌이었다”며 “구조적 문제를 혁파해 의회가 합리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달라”고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그동안 고통 받고 소외된 사회적 배려계층과 땀 흘려 일하는 도민들이 존중받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정의당의 지향성을 담은 다양한 의안을 대표 발의하고 그것들이 현장에서 스며들 수 있도록 힘써왔다”며 “12대 의회에서도 이들이 차별받지 않고 존중받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끊임없이 이어져 도민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