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 한 편] 인연설
[詩 한 편] 인연설
  • 당진신문
  • 승인 2022.08.22 09:29
  • 호수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서연자
시인 서연자 ⓒ당진신문
시인 서연자 ⓒ당진신문

새벽녘
언어들의 속삭임에
고운 눈빛으로
인연의 바람은 탄생했다

삶의 물결칠 때면
아슴아슴 멀어지는 기억
초설 위 피고 지었다

흐르는 세월 따라서
허상의 피해의식 버리라

무수한 별이 주문을 한다


약력 

강원도 문막 출생, 계간 「문학고을」 시 부문 신인상 등단, 문학고을 공로패 수상,공저시집 『내포 뜰에 부는 바람』 출간, 시를 즐기는 사람들 회원, 당진문인협회원, 당진시인협회원 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