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당진미래 위해 모두가 힘 합칠 때
[오피니언] 당진미래 위해 모두가 힘 합칠 때
  • 당진신문
  • 승인 2022.09.06 10:14
  • 호수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선 세한대 특임부총장
정용선 세한대 특임부총장 ⓒ당진신문
정용선 세한대 특임부총장 ⓒ당진신문

우리나라의 인구는 국민 평균수명 연장에도 불구하고 2020년 5184만 명을 정점으로 해마다 감소되고 있고, 이 같은 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생아가 가장 많이 태어난 것은 1971년도다. 102만 4773명이었다. 이후 2001년도에 55만 9934명으로 감소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26만 562명까지 감소했다.

1971년부터 신생아 수가 절반으로 감소하는 데 약 30년이 걸렸다. 또다시 그 절반으로 감소하는 데까지 20년밖에 걸리지 않았으니 속도 또한 빨라졌다.

OECD 가입국 중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15~49세의 가임기간에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자녀 수)이 1 이하인 국가는 우리나라(0.81)가 유일할 정도니, 심각한 수준이다. 다행히 당진은 2017년 이후 6년 동안 16만 7천여 명 선을 유지 중이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마냥 안심할 수만은 없다.

올해 7월 말 현재 5년 전 보다 만 9세 이하 인구는 4122명, 30대는 5010명이나 감소했다. 30대 이하 인구가 단 5년만에 모두 1만 1875명이나 줄었으니, 한 해 평균 2375명씩 감소한 셈이다. 

인구소멸위험지수(20~39세 가임 여성을 65세 인구로 나눈 숫자)가 0.47에 불과한 인구소멸위험지역이다. 합덕읍을 비롯한 7개 읍면 지역은 0.2 이하의 고위험지역으로 분류된다. 

또한, 전국적 현상이지만 당진지역 기업들도 원자재 가격과 최저임금 상승 등으로 경영상 어려움은 날이 갈수록 가중되고 있다. 더욱이 일부 중소기업들의 인력난은 한계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당진의 의료, 교육, 환경, 문화예술, 물가 등 정주 여건이 미흡한 탓에 청년들이 떠나다 보니 기업의 인력난은 더욱 심화된다. 중소기업의 인력난이 신규 기업들의 당진 입주를 주저하게 만들면서 외부로부터의 인구 유입까지 제한하는 결과를 초래한다. 어찌 보면 악순환의 반복인 셈이다.

지방 대학들도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10년 넘게 계속된 정부의 등록금 동결조치와 함께 대학 진학 인원 감소로 이제는 치열한 경쟁을 넘어 존립마저 위협받게 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당진의 고교생들 또한 지역에 있는 대학 보다 동일한 수준의 타 지역 대학을 선택하다 보니 5년 만에 20대 인구도 2671명이나 감소하였다.

민선 8기를 맞아 오성환 시장이 이 같은 문제점들을 간파하고, 투자유치, 기업유치는 물론이고 규제 완화 등 기업의 애로 해소와 함께 시민 정주여건 개선을 시정의 최우선 순위에 둔 것은 매우 적절한 선택이다.

이제 의회, 교육청 등 공공기관은 물론이고, 지역 내 모든 기관·단체가 지역소멸 방지, 나아가 지역 발전을 위해 지혜와 힘을 모아 줄 때이다.

대학들은 우선 지역 고교 졸업생들의 입학, 외지에서 등하교하는 재학생들의 당진 전입운동과 함께 졸업생들의 지역 내 취업과 창업을 적극 유도해야 할 것이다. 

디지털 인재 등 지역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인력을 양성하고, 빅데이터 분석 등 정책연구·개발 역량과 중앙정부 등과의 네트워크 등을 지역 발전을 위해서 활용해야 한다. 당진시민들이 갈급해 하는 문화, 예술, 스포츠 분야까지 대학 문호도 개방하고, 시민 각자의 요구에 부응하는 수준 높은 맞춤형 평생학습교육을 제공해야 한다.

군사전문가들은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군이 일본군에게, 영국군이 독일군에게 승리할 수 있었던 주요 요인 중 하나로 레이다 개발을 꼽는다. 레이다를 통해 적군의 움직임을 미리 간파하고 사전 대비를 할 수 있었고 필요 시 선제공격까지 가능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당시에 레이다 개발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군사분야나 무기관련 과학자만 참여한 것이 아니라 음향전문가 심지어 곤충학자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의 과학자들이 총동원 되어 힘을 합친 협업의 결과라고 한다. 

인구감소, 기업의 인력난 등 당면한 당진의 여러 문제들은 관·산·학(官·産·學)의 리더를 비롯한 당진시민 모두 열린 마음으로 협력해 나갈 때만이 제대로 해결할 수 있다. 앞으로 아니 지금 당장 시작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