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1kg 2000원 보장! 농민무시 무능행정 개혁!”
“벼 1kg 2000원 보장! 농민무시 무능행정 개혁!”
  • 허미르 기자
  • 승인 2022.11.30 15:42
  • 호수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농민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투쟁 선포식
당진시 농민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투쟁 선포식을 진행하고 있는 당진시농민회. ⓒ허미르
당진시 농민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투쟁 선포식을 진행하고 있는 당진시농민회. ⓒ허미르

[당진신문=허미르 기자] 당진시농민회(회장 김희봉)가 농민 생존권을 쟁취하기 위한 당진시농민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투쟁 선포식을 가졌다. 

30일 당진시농민회는 당진시청 앞에서 당진시 농민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투쟁 선포식을 열어 농자재값 폭등과 농산물가격 하락을 강하게 질타했다. 

당진시농민회에 따르면 현재 당진은 벼 1kg에 1000원으로 주변에 있는 전라도가 1500원인 것을 감안하면 낮은 금액이다. 이에 당진시농민회는 벼 1kg에 2000원 보장을 요구했다.

당진시농민회 김희봉 회장은 “더 이상은 기다릴 수 없다. 당진시장과 시의원들이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안된다”며 “농산물 가격은 하락하는데 농자재 값은 폭등해서 농민은 생산비는커녕 적자로 빚만 늘리고 있다. 우리의 투쟁이 결과를 낼 때까지 싸움은 멈추지 않을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진여성농민회 한윤숙 회장은 “그나마 이제 여성 농업인들이 조금 살만하다 했더니 겨우 20만원 주던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카드를 폐지한다고 한다”며 “자존감이 다 짓밟히고 있으니 관심 좀 많이 가져주셨으면 하고, 쌀값 좀 제발 올려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벼값 생산비 2000원 보장하라” 당진시청 앞에 농민들의 결의가 담겨 있는 볏가마들이 쌓여있다. ⓒ허미르
“벼값 생산비 2000원 보장하라” 당진시청 앞에 농민들의 결의가 담겨 있는 볏가마들이 쌓여있다. ⓒ허미르

이후 당진시농민회는 생존권 쟁취 무기한 천막농성에 들어가면서 결의문을 낭독했다.

결의문을 낭독한 당진시농민회 조국통일위원회 한은경 위원장은 “농민들은 국민의 심판으로 바뀐 정권은 배부른 자들의 잇속만 챙기기 바빴고, 당진시도 별반 다르지 않다”며 “당진 농민들은 농민을 무시하고 농정을 방치시키고 있는 당진시와 시의회. 국회의원, 농협 조합장에게 당진시 농민 생존권 투쟁을 시작한다”고 선포했다.

이어 당진시 농민들은 △생산비 보장하는 벼 수매가 보장 △면세유 가격 상승분 50%, 영농자재구입비 50% 지원 △쌀값폭락, 생산비 폭등, 공공요금폭등, 염해피해 장마침수피해 등 준 재난 상태에 처해있는 농민에게 긴급생활지원금 가구당 50만원 지급 △벼 전량수매와 쌀 판매대책 수립 △당진시 농민수당 월 10만원 씩 지급 △농민대표자 참여, 토양, 수질, 대기오염 지표 조사 및 결과 공개 △대호호 염해피해 보상대책 강구 등 총 7가지를 요구했다. 

한편, 이날 당진시 농민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투쟁 선포식에는 당진시농민회를 비롯한 전국농민회 총연맹 당진시민 농민회, 전국쌀생산자협회 당진시지부, 당진시 여성농민회, 진보당 당진시위원회 농민위원회, 당진여성단체협의회, 당진푸뿌리여성연대, 어울림여성회, 참교육학부모회당진지회, 당진참여연대 등이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