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살만한 충남시대 열어 달라
먹고 살만한 충남시대 열어 달라
  • 당진신문
  • 승인 2018.06.15 23:21
  • 호수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회장

침체된 충남경제를 발전시킬 가장 큰 핵심은 무엇일까.

양승조 당선자는 이 물음에 대해 대한민국 경제의 중심 충남을 만들기 위해 혁신도시 지정과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공약했었다. 충남에 혁신도시를 지정하여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었다.

실제로 정부는 2004년부터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 공공기관을 이전시켜 각 지역 특색에 맞는 특성화 도시를 선정하여 육성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 부산에는 해양·금융 산업, 강원에는 광업·건강생명, 충북에는 정보통신·과학기술 등 기능 군을 정하여 공공기관이 이전되고 관련 산업이 집중적으로 육성되고 있다.

그러나 충남지역은 지난 2005년 정부 공공기관 이전 당시, 세종시 출범을 이유로 충남만 혁신도시 지정이 제외되며 역차별을 받았다. 이에 따라 지방 행정기관 이전만으로는 내포신도시 활성화에 한계가 있어 국가 공공기관 이전이 절실한 상황이다.

또한 기존 연구산업 시설의 집적 자동차 부품·수소산업 중심의 ‘충남 국가혁신클러스터’ 지정도 절실하다. 충남 국가혁신클러스터는 내포신도시와 당진, 예산, 서산 일대 반경 20㎞ 내에 자동차부품·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국가혁신클러스터를 지정 육성하는 사업이다.

특히 내포신도시는 중앙 주도형 국가균형발전정책과 지방 주도 지역형발전정책이 결합한 신 균형발전정책의 적임지이기에 내포신도시가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시급한 상황이다.

혁신도시가 없는 충남에서 대학 졸업을 앞둔 청년들의 고민도 크다. 2020년까지 지역 인재 채용을 30%까지 의무화하는 혁신도시법 시행령이 시행되면서 153개에 달하는 공공기관이 전국의 광역시로 이전을 하거나 계획하고 있지만 충남에 자리 잡은 공공기관은 전무하기 때문이다.

현재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을 제외한 13개 시·도 중 대전과 충남을 제외한 11개 시·도가 혁신도시로 지정돼 있다. 혁신도시법 시행으로 대전·충남 청년들은 지역인재 채용의 혜택을 받지 못한다.

이에 따라 대전·세종·충남 3개 광역시·도를 하나의 권역화로 묶어 역차별을 해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반대로 세종시로 이전한 19개 국책연구단지(중앙부처 제외) 역시 지역 대학 출신을 의무 채용해야 하는데 앞으로 21곳의 공공기관이 추가로 이전할 예정이어서 충남 지역 대학생들은 큰 불이익을 받을 수밖에 없다.

이와 관련 충남에도 혁신도시를 지정할 수 있도록 명시한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따른 혁신도시 건설 특별법이 국회에 발의되어 있다.

발의된 특별법은 충청남도 혁신도시 지정을 통해 백제의 역사와 유물을 간직하고 있는 공주·부여를 문화관광 측면에서 특성화시키고 서산·태얀·보령 등 해양도시는 해양관광을 축으로 성장, 금산은 인삼, 약초 등을 바탕으로 건강도시로, 천안·아산은 대한민국의 4차산업의 전진기지로 만들어 내겠다는 포부가 담겨있다.

양승조 도지사시대를 맞아 침체된 충남경제를 살리기 위해 가장 시급한 혁신도시 특별법이 통과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 또한, 수도권 규제 완화를 멈추기 위해 중앙정부를 설득해서 충남 이전 기업에 대한 세제혜택을 강화하여 기업하기 좋은 충남을 만들어주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