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명적 교통사고, 왜 못 줄일까
치명적 교통사고, 왜 못 줄일까
  • 당진신문
  • 승인 2018.07.23 10:03
  • 호수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회장

충남지역 교통사고 사망자가 매년 수백 명씩 발생하고 있어 안타까운 현실이다.

▲2010년 491명 ▲2011년 451명 ▲2012년 433명 ▲2013년 448명 ▲2014년 433명 ▲2015년 413명 ▲2016년 418명에서 2017년 374명으로 조금 줄어들긴 했지만 여전히 인명피해가 너무 크다.

가장 큰 문제는 무단횡단 등으로 인한 사고가 연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충남도 및 충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2013년 183건(사망 20명·부상 172명)이었던 무단횡단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2014년 203건(사망 34명·부상 181명), 지난해 228건(사망 28명·부상 209명)으로 지속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무단횡단 사고가 쉽게 줄지 않고 있는 이유로 보행자들이 ‘차들이 알아서 피하겠지’, ‘차보다 빨리 지나가면 되겠지’ 등 안일한 인식과 급한 성격을 갖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무단횡단 교통사고는 보행자들이 횡단보도나 육교, 지하도 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좀 더 짧은 거리를 걷기 위해서 또는 적색 신호등임에도 불구하고 좀 더 빨리 횡단하기 위해서 무단횡단을 하다 발생한다는 것이 전문가의 분석이다. 특히 유소년·노년층의 경우 청·장년층에 비해 운동신경이 떨어지다 보니 차가 오기 전 충분히 지나갈 수 있다는 생각을 하다가 미처 차를 피하지 못해 사고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최근에도 당진의 한 아파트 앞에서 편도 4차선 도로를 운전하다 차로를 무단으로 횡단하던 피해자 A(62) 씨를 차로 들이받았고, 피해자는 외상성 지주막하 출혈 등의 상해를 입어 치료를 받다 병원에서 심폐기능정지로 사망한 사고가 발생했다.

이처럼 교통사고는 막대한 인명피해와 재산피해를 주기 때문에 이를 미리 단속하는 정책을 확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현재 충남지역 16개 경찰서에는 교통 단속 인력 160명(고속도로순찰대 70명 포함)이 활동하고 있으며 CCTV의 경우 고정식 564대(국비 357대, 지자체 207대), 이동식 29대가 있어 교통단속에 나서고 있다.

고정식 CCTV의 설치비용은 ▲과속 단속 2100만 원 ▲다기능(신호+과속) 단속 2600만 원 ▲구간 단속 9600만 원으로 나타났다. 헬기는 1대가 있는데 주로 추석과 설 등 연휴기간 동안 고속도로를 중심으로 갓길차로 및 전용차로 위반 단속을 벌이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예산확보에 문제가 많은 것이 현실이다. 충남지방경찰청은 올해에도 교통사고 사망자 10% 줄이기에 적극 나서고 있는 상황인데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서는 인력 충원과 예산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또한, 법 적용과 과태료를 강화하는 정책이 필요하지만 단속권한이 경찰에 있어 충남도 차원에서 할 순 없는 상황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따라서 경찰, 교통안전공단과 회의를 통해 구체적인 대책을 논의하고 필요 시 TF를 구성하는 등 본격적인 대응에 나서길 바란다.